资讯

以人工智能技术,创造更美好的世界

留言板详细内容
翰林大学春川圣心医院开发用于慢性肝病预测的人工智能解决方案 新日报经济
aidot (ip:)
  • 评价 0分  
  • 日期 2021-08-09 09:41:39
  • 推荐 分享
  • 点击数 15

원문보기


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은 간단한 분변검사로 만성간질환 진단과 발병 여부를 예측해주는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인공지능(AI)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.

27일 한림대춘천성심병원은 소화기연구소 석기태 교수가 오는 12월부터 2025년 11월까지 4년간 아이도트, 소풍앤컴퍼니, 이원다이애그노믹 등 민간기업과 협업해 만성 간질환 진단·예측 정밀의료 AI 솔루션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. 

적절한 치료제가 없는 만성간질환은 암, 심장, 뇌혈관에 이은 4번째 사망원인이다. 국내 간질환 유병률은 30%나 된다. 만성간질환은 조기에 발견하면 적절한 치료가 가능하지만 빠르면서도 정확한 진단법은 아직 없고, 간기능검사·초음파검사·자기공명영상(MRI) 등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.

이에 연구팀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 차세대염기서열분석(NGS)을 접목시켜 알콜성간질환을 특정하고, 이를 AI 알고리즘에 적용할 계획이다. 

또 인채유래물 마이크로바이옴 7600건 가운데 엄선한 후향적 마이크로바이옴 1000건의 데이터를 학습(Train, Validation)시켜 정확도를 높일 예정이다.

이 AI 솔루션은 검사 의뢰자의 간질환 이상 여부를 정상(지방간), 간염, 간경변, 간암 총 4단계로 구분해 진단한다. 

특히 검사자의 장내미생물 분석을 통해 간이 간경변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, 간경변 확진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예측할 수 있다. 

석기태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“이 AI 솔루션이 완성되면 1·2차 의료기관에서도 간단한 대변검사를 통해 만성간질환의 정확한 진단이나 예측이 가능해져 알콜성간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 감소에 기여할 수 있다”고 밝혔다. 

이어 “마이크로바이옴과 유전체 분석에 걸리는 시간과 비용은 대폭 줄이는 등 간질환의 예측과 조기 진단에 있어 혁신적인 발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

뉴데일리 경제 - 2021.07.27 박근빈 기자



附件 55.jpg
密码 * 如要删除,请输入密码。
修改留言

密码

/ byte

密码 确认 取消

输入留言
留言回复 姓名密码查看管理员回复

英文大小写字母/数字/特殊字符中选择2种以上组合,10字~16字

/ byte

请输入验证码。(区分大小写)

仅限会员发表留言。

검색
 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close